양정욱

0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 소개
올 한 해, 인천아트플랫폼에 입주해 활동할 2018 예술가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새로운 주인공들이 뽑혔습니다. 인천아트플랫폼 레지던시 프로그램은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을 대상으로 연구와 창작활동을 극대화 시킬 수 있도록 창작지원 프로그램과 발표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한 달에 두 번, 인천문화통신 3.0을 통해 2018 레지던시 프로그램 입주 작가를 소개합니다.

 

양정욱은 주변의 사람들과 일상을 관찰한다. 그리고 그 모습을 읽고 수집하여 얻은 감정과 생각들을 연결하여 만든 하나의 문장이나 작은 이야기로부터 작업을 시작한다. 야간 경비원, 주차 안내원, 아버지, 친구 등 한 개인에 대한 관심은 작가의 감성을 통과함으로, 보편적이고 일반화된 이야기로 변화한다. 이 이야기들은 나무와 실, 모터를 이용해 유기적인 구조물로 만들어진다. 구조물의 움직임 속에 이야기들이 투영된다. 작가가 만드는 움직임과 소리는 프로그래밍이 된 어떤 첨단 기술의 결과가 아니라, 단순하고 아날로그적인 느낌을 준다. 하나의 움직임과 또 다른 하나의 움직임이 서로 연결되고 반복되면서 전체를 만든다.
서로 다른 주기의 움직임들은 구조적인(의도적인) 불완전성으로 매번 조금씩 다른 움직임과 소리를 만든다. 움직임을 만드는 가장 기본적인 구조인 나무와 모터만을 남겨두고, 외형의 모든 것들이 배제된 모습의 작품에는 비어있는 공간이 무수히 많다. 이 반복적이지만 완벽하지 않은 움직임과 빈 공간이 쌓아놓은 층 사이사이에는 작가의 이야기가 깊숙이 담겨, 우리를 그 앞에 잠시 멈추게 하고, 일상의 작은 것들을 되돌아보게 한다.

너와 나의 마음은 누군가의 생각_나무,모터_500×500×400cm_2015

# Q&A
Q.
창작의 관심사와 내용, 제작 과정에 대하여
A. 나의 작업은 대부분 나 자신에게 들려주는 동화 같은 것이다. 나는 나의 모자란 부분들을 발견하고, 그것을 채울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그 이야기를 다듬고 조금씩 줄여가는 과정에서 제목이 정해지기도 하고, 어떤 구조를 발견하기도 한다. 그런 구조에 어울리는 적당한 재료나 효과 등을 떠올리며 작품을 제작한다.

 
그는 선이 긴 유선 전화기로 한참을 설명했다 _나무, 모터, 철, PVC, LEX, 실_350×300×250(h)cm_2016   그는 수술을 앞둔 어느 가장이다_500×500×400cm_2015

Q. 대표적인 작업 소개
A. 아직 대표적인 작업이나 전시는 없는 것 같다. 아마도 작업이나 전시들이 어느 정도 연결이 되어야 하나의 무엇이 될 것 같다.

Roland I Need It_나무, 모터, 철, 조명, 실, PVC, 가변설치_2017

Q. 작업의 영감, 계기, 에피소드 등
A. 
나는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고, 그것들을 통해 자신을 스스로 바라볼 시간을 많이 갖게 되었다. 이 시간은 습관이 되었고, 어느 순간 이것 또한 직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특별하지 않게, 또 심심하게 지낼수록 작업에 도움이 된다.

서서 일하는 사람들 No.10_600×900×2,000_2015

Q. 예술, 그리고 관객과의 소통에 대하여
A. 작가가 정한 작업의 의미가 관객에게 항상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각자에게 의미 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작가의 몫이고, 현재의 중요한 부분이다. 다양한 삶의 모습에 붙어도 어울리는 무엇이 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어느가게를 위한 간판 #12_나무, 모터, 철, 조명_60×40×170(h)cm   어느가게를 위한 간판 #9_나무, 모터, 철, 수정, 실_30×40×60(h)cm

고난은 희망이라고 속상인다_나무, 모터, 철_450x100x160(h)_2012

Q. 앞으로의 작가로서의 작업 방향과 계획에 대하여
A. 올해에는 형식적인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 기술은 빼고, 기본에 충실한 것을 생각하고 있다. 내가 작가의 일과 보통의 일을 구분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전시를 위해 만들어내는 과정을 보통의 일이라고 정의한다면, 그것을 하기 위한 사전의 모든 과정이 작가의 일라고 할 수 있겠다. 아마도 나는 작가가 해야 할 일들에 조금 더 충실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언제나 피곤은 꿈과 함께_나무, 모터, 실, 플라스틱_250x330x250cm_2013

Q. 작품 창작의 주요 도구, 재료는?
A.

image_print
Shar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