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욱 개인전 – 파도꽃

0

밤이고 낮이고 하루 종일 피는 꽃이 되고 싶었다.
나무 아래 살아 작은 그릇과 비행을 준비하며 그늘 넓은 나무가 되면 좋겠다, 생각했다.
표현하면서 자신을 지우는 일을 생각하며 밤바다에서 이런 글을 썼다.

[밤에도 파도는
자신을 지우는 일을 계속해서
달빛이 비치네]

절룩거리며 여행한 남도에서는 이런 글을 썼다.

[바다가 섬 두 개를 품었다
구름이 빠르게 움직이는 것이
나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시간이네]

내 일은 허둥지둥 처리할 것이 아니고 구름 가듯 흐름은 내 뜻이 아닌 것을, 순응하는 법을 몰라 너무 고생시켰다. 바람에 실려서 겸허한 표현으로 가고 싶다. 잎이 넓은 나무처럼 한 줌 바람도 쉬다 갈 수 있는 표현이고 싶다.

image_print
Shar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