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공간 트라이보울 11월 프로그램

0
image_pdfimage_print

트라이보울, 초겨울 다채로운 공연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11월 20일 국립현대무용단 <스텝업>
○ 11월 25일 <노부스 콰르텟>

○ 예술공간 트라이보울은 11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정상운영에 들어간다. 20일에는 수준 높은 국립현대무용단의 <스텝업>, 25일에는 트라이보울 시리즈로 국내 정상의 노부스콰르텟이 무대를 찾는다.

○ 국립현대무용단의 <스텝업>은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선정된 공연(11월 20일 금 19시 30분)으로 1부와 2부로 진행된다. PART 1 ‘디너(안무: 이재영)’는 ‘루브 골드버그’라는 독특한 장치로 쓸모없는 것들이 만들어내는 가치에 대한 이야기를 무대에서 선보인다. PART 2 ‘0g(안무: 정철인)’은 2018년 초연보다 중력의 질감을 더욱 적극적으로 드러내며, 낯설지만 매혹적인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 ‘쾅프로그램’의 곡이 더해져, 더욱 다이내믹하게 발전된 무대를 보여준다.

○ 한국을 대표하는 현악사중주단 노부스콰르텟의 공연(11월 25일 수 19시 30분)은 ‘트라이보울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노부스콰르텟은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영과 김영욱, 비올리스트 김규현, 첼리스트 이원해로 구성되어 있고, 제1바이올린과 제2바이올린의 구분이 없는 인상적인 팀 운영으로 주목받고 있다. 2007년 결성 이후 뮌헨 ARD 콩쿠르에서 2위,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는 등 세계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고전주의 시대부터 낭만주의, 냉전시대의 곡으로 시대를 관통하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고전주의를 대표하는 모차르트의 현악 사중주 곡에서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일명 ‘하이든 사중주’로 불리는 14번~19번 중 15번, 낭만주의의 거장 브람스가 남긴 현악 사중주 3곡 중 3번, 냉전시대의 대표적 소비에트 작곡가 쇼스타코비치의 현악 사중주 8번까지, 그동안 한 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곡들로 꾸며질 이번 무대는, 시대를 관통하고 초월한 아름다운 곡들이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 이와 함께 예술의전당 우수 공연 콘텐츠를 공연장 스크린으로 보여주는 ‘SAC ON SCREEN’(삭 온 스크린)을 통해 뮤지컬 <웃는 남자>;를 21일 토요일 15시에 상영한다. 생동감 넘치는 고화질 영상미와 10여대의 카메라로 다각도에서 담아낸 역동적인 화면, 시간과 거리의 제약을 넘어 아티스트의 생생한 표정과 몸짓, 그리고 객석에서 볼 수 없는 무대 구석구석을 관람할 수 있다.

○ 트라이보울의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예약을 통해 진행되며, 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1단계 시행으로 객석 200석을 오픈하여 대면공연으로 진행한다. 코로나19 관련 정부 지침에 따라 방역을 철저히 하고, 전자출입인증,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 수칙을 지킬 예정이다. 추후 발표되는 정부방침 단계 조정에 따라 객석 수는 유동적으로 조정될 수 있다. 예약 및 자세한 사항은 트라이보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문의처 : 인천문화재단 트라이보울 032)833-7996 / www.tribowl.kr

방방곡곡 포스터
시리즈 포스터
스텝업_이재영 디너_ⓒ목진우
스텝업_제로그램_정철인_ⓒ목진우
시리즈_노부스 콰르텟 ⓒJino Park

Share.

Leave A Reply